보도자료 print목록
보도자료
[언론보도] 트럼프 vs 바이든의 에너지 정책에 따른 유가의 향방은?
2020.10.07 출처 : 매일경제


내달 3일 치뤄질 미국 대통령 선거에 국제사회가 주목을 하고 있는 가운데 에너지 업계도 대선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은 세계 1위 석유 소비국이자, 생산국 지위를 갖고 있어서다.

이와 관련해 국제원자재 시장전망 전문 연구기관인 코리아PDS의 최은지 책임연구원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에너지 정책이 당분간 주요 과제로 자리잡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연구원은 "코로나19 방역이 최우선 해결 과제"라며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상용화가 현실화 되기 전까지는 유가는 배럴당 50달러 이하에서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에너지 정책 향방은 결국 집권당이 어디인가에 따라 극명하게 갈릴 것으로 보인다고 최 연구원은 전망했다. 코리아PDS에 따르면 공급 확대를 추구하는 공화당의 정책은 저유가를 유발할 수도 있고, 한편으로는 그간의 저유가 투자 위축에 따른 가격 급등이 이끌어질 가능성이 있다. 반면 민주당의 급진적인 청정에너지 정책에 따른 화석 연료 수입 급감은 공급 축소를 불러와 예상 외의 안정적인 에너지 가격 시대를 유지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최 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대선에서는 미국 석유와 가스 석탄업계를 대표하는 정치세력인 미국 공화당의 후보였던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이후 미국 내 화석연료 개발을 확대하고, 에너지 산업 관련 규제를 완화했으며, 중국과의 무역갈등 속에서 이뤄낸 1차 합의를 통해 중국이 막대한 금액의 미국산 에너지를 수입하도록 하는 성과를 얻어냈다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연초 이후 예상하지 못했던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글로벌 석유 수요 급감속에 20년 전 가격 수준으로 유가가 급락하면서 미국 셰일 생산 및 수출에 심각한 타격이 발생했다"며 "미국 공화당 석유벨트 지지기반으로부터의 표심은 크게 약화된 상황"이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유리한 고지에 있다고 볼 수도 없다고 최 연구원은 전했다. 대규모 경기부양에 따른 재정 악화와 높은 실업률, 저유가에 따른 미국 셰일 기업 도산 등의 문제 속에서 신재생 에너지 정책을 표방하는 바이든에게 전통 에너지 산업구조 비율이 높은 다수 지역들이 쉽게 표를 던질 수 있을지도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김덕식기자

* 출처 : 매일경제
* 기사 원문 링크 : https://n.news.naver.com/article/009/0004668563?lfrom=kakao
이전글[언론보도] 언택트 시대 석화업계... 부타디엔 지고 PE, PP 뜬다 2020.10.12
다음글[언론보도] 美 대두 가격 1000센트 도달…추가 상승 가능성은? 2020.09.22
print목록
회사소개 찾아오시는길 보도자료 공지사항 고객센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KoreaPDS KoreaPDS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그 내용상의 오류 및 지연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회원은 당사의 정보에 대헤 무단으로 웹 크롤링과 이와 유사한 행위를 금지하며, 이를 위반시 당사는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Tel.02-565-3337Fax.02-3143-3410E-mail.webmaster@koreapds.com©KoreaPDS.com
KoreaPDS 네이버블로그 KoreaPDS 페이스북 KoreaPDS 카카오페이지